오픈소스도 `소프트웨어정의` 시장 진입 춘추전국시대 열리나

한국레드햇이 소프트웨어(SW) 정의 스토리지 시장에 뛰어들었다. SW를 통해 스토리지, 서버, 네트워크, 데이터센터를 구현하는 ‘SW 정의’ 시장에 오픈소스 계열 솔루션도 등장하면서 글로벌 기업 간 경쟁 구도가 갖춰졌다.

함재경 한국레드햇 대표가 26일 서울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개최된 기자간담회에서 국내 스토리지 사업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함재경 한국레드햇 대표가 26일 서울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개최된 기자간담회에서 국내 스토리지 사업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레드햇은 최신 오픈 SW스토리지 솔루션인 ‘레드햇 스토리지 서버3’을 출시하고 국내 스토리지 시장을 공략한다고 26일 밝혔다. 레드햇은 지난 5월 스토리지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세프’와 ‘잉크탱크 세프 엔터프라이즈 오픈소스 스토리지 솔루션’ 제공업체인 잉크탱크를 인수했다. 국내 출시된 ‘레드햇 스토리지 서버 3’은 지난 7월 발표한 레드햇의 ‘잉크탱크 세프 엔터프라이즈1.2’의 상호 보완적인 제품이다.

레드햇은 세프 엔터프라이즈를 레드햇 스토리지 제품 포트폴리오에 추가했다. 기업 고객은 오브젝트, 블록, 파일 시스템 스토리지 상에서 오픈 SW 정의 스토리지 솔루션을 포괄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아마존웹서비스, NTT커뮤니케이션, 드림웍스, 워너브라더스 등이 해당 솔루션을 도입해 활용하고 있다.

레드햇은 시스코, HP 등 기술 파트너와 통합 파트너 에코시스템의 지원을 받아 국내 고객기업이 스토리지를 쉽게 구축하도록 지원한다. 스플렁크, 호튼웍스, 오운클라우드 등과는 로그 및 사이버 보안 분석, 아파치 하둡, 기업 파일 공유·협업 부문에서 협력하고 있다. 함재경 한국레드햇 대표는 레드햇은 기업 고객에 물리·가상 및 클라우드 환경을 포괄하는 오픈SW 정의 포트폴리오를 제공할 것”이라며 “레드햇은 이번 ‘레드햇 스토리지 서버3’ 출시를 시작으로 기업이 경쟁력과 민첩성을 확보하도록 오픈SW 정의 스토리지 역량 강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레드햇이 SW정의 스토리지·네트워크·데이터센터 시장에 뛰어들면서 기존 업계를 이끌던 VM웨어, IBM 등과 경쟁 구도를 갖출 전망이다. IBM은 SW 정의 스토리지 부문 업계 선두 기업으로 세계 시장을 선두하고 있다. VM웨어는 SW정의데이터센터(SDDC) 시장 공략으로 SW로 구현되는 IT인프라 구축에 집중하고 있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