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조현아 나와라”···기업거버넌스포럼, 공개토론회 제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사단법인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이 경영권 분쟁 중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진영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진영에 한진칼 지배구조 관련 공개토론회를 제안했다. 양 진영이 한진칼 정기주주총회를 앞두고 소액주주 표심을 얻기 위해 토론회에 참석할지 관심이다.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은 한진칼과 사모펀드 KCGI에 공개토론회를 제안했다고 14일 밝혔다.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은 “양측이 기업의 장기적 발전과 주주 및 이해관계자를 위해 정책, 전략 등을 공개하고 공정한 토론의 장에서 논의하는 게 한국 주주총회 문화 및 자본시장 발전에 긍정적”이라며 참석을 촉구했다.

이들은 양 진영에 어느 쪽에 편향되지 않는 패널을 구성해 양쪽에 공정한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패널은 의결권 자문3사 대표자 각 1인, 상장사협의회 의결권자문위원회 위원 1인,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실 대표자 또는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 대표자 중 1인, 한진칼 선임 패널 1인 등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토론주제는 △ 한진그룹 장기 경영계획 △회사 및 주주 가치 제고 정책 △기업경영 투명성 제고 정책이다. 토론회 일정과 장소는 내달 10일 오후 2시 금융투자협회 불스홀로 잠정 제안했다.

류영재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 회장은 “양측 모두 참여해 한진칼 주주에게 사실에 부합하는 균형 잡힌 정보를 전달하고 주주의 올바른 의사결정을 안내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