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으로 '비대면' 검체 채취…감염병 확산 예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로나19 여파가 수그러들지 않는 가운데, 관련 검체를 비대면 방식으로 채취할 수 있게 하는 로봇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기계연구원(원장 박상진)은 서준호 의료기계연구실 박사팀이 김남희 동국대 의대 교수팀과 함께 진료에 필요한 검사 대상물을 원격 채취할 수 있는 로봇 기술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로봇 시스템은 의료진이 조작하는 마스터 장치, 환자와 접촉하는 슬레이브 로봇으로 이뤄진다. 병렬로봇 원격제어기술을 적용해 마스터 장치를 움직이면 슬레이브 로봇이 이를 따라 움직인다.

검체 채취용 스왑을 장비한 슬레이브 로봇
<검체 채취용 스왑을 장비한 슬레이브 로봇>

슬레이브 로봇에 장착된 검체 채취용 스왑은 마스터 장치 움직임대로 상하좌우로 이동하거나, 회전하며 원하는 부위에 삽입돼 검사 대상물을 채취할 수 있다. 의료진은 환자 콧구멍과 입, 스왑 위치를 영상으로 확인하면서 로봇을 직접 작동할 수 있다. 또 스왑을 삽입하는 힘을 검사자가 원격 모니터링 할 수 있어 정확도와 안전성을 높일 수 있다. 서로 떨어진 환자와 검사자가 음성·영상으로 통신할 수 있게 하는 기능도 더했다.

연구팀은 이 시스템을 이용해 고전염성 바이러스 위험 없이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환자 얼굴 크기 정도 소형, 저가의 로봇으로 만들 수 있어 다양한 의료현장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기계연 연구진이 마스터 장치를 이용해 원격으로 슬레이브 로봇을 조종하는 모습
<기계연 연구진이 마스터 장치를 이용해 원격으로 슬레이브 로봇을 조종하는 모습>

서준호 박사는 “이 기술을 이용하면 고위험 전염병 의심환자 검체를 환자와 직접 대면하지 않고 채취할 수 있다”며 “이번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과 같은 고위험 감염병의 비대면 검체 채취방법 중 하나로 활용돼 보다 안전한 의료 활동 속에 감염병 확산을 저지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말했다.

김남희 교수는 “의료진 감염 위험을 최소화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검체 채취 시 보호 장비 착용에 따른 의료진의 불편감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감염병 진단에 임상적 활용도가 매우 클 것으로 예상 된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