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희 "방송국 코로나19 발생 11명…국감 방문 자제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상희 "방송국 코로나19 발생 11명…국감 방문 자제해야"

김상희 부의장(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경기 부천병)은 국정감사를 앞두고 예정된 방송국 현장방문을 자제해야 한다고 18일 주문했다.

김 부의장은 “17일 기준 방송사에서 총 11명의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재난방송과 방역 등을 고려해 이번 과방위 국감에서는 MBC 등 방송사 현장방문을 자제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이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로부터 제출받은 '방송사별 코로나19 확진자 수' 자료에 따르면 지상파 7명, 종편 및 보도PP 3명, 기타 1명 등 현재까지 총 1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김 부의장은 “재난방송 주관인 KBS를 포함해 여러 방송사로 확대되고 있는 코로나19 확진 양상이 장기화돼 재난방송 및 뉴스 서비스에 차질을 빚을까 우려스럽다”며 “소관기관들이 방역에 힘쓸 수 있도록 여야를 넘어 국회 전체가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주무부처인 방통위는 방송사의 특수성을 고려해 어떤 상황에서도 방송 송출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방역 가이드라인을 포함한 종합적 대책 마련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