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삼성전자·카카오 "K-AI 의기투합, 팬데믹 극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ICT 대표기업 3사 '초협력' 시동
AI가 위험경로 예측해 사전경고
새해 상반기 개인맞춤 서비스 공개
향후 5G 등 전방위 파트너십 예고

박승기 카카오브레인 대표,김윤 SK텔레콤 최고기술경영자(CTO), 우경구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AI팀 상무가 22일 AI 공동연구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박승기 카카오브레인 대표,김윤 SK텔레콤 최고기술경영자(CTO), 우경구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AI팀 상무가 22일 AI 공동연구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SK텔레콤·삼성전자·카카오가 코로나19 팬데믹 극복을 위한 인공지능(AI) 서비스를 공동 개발, 새해 상반기에 공개한다.

AI가 이용자 주변과 향후 이동 경로 위험도를 예측해서 사전 경고하는 등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3사 간 정보통신기술(ICT) 협력의 첫 합작품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3사는 AI 협력뿐만 아니라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 메신저 플랫폼 등 각 사가 확보한 역량과 사업 영역을 융합하는 등 ICT 전 분야로 협력을 확대할 예정이다. AI를 비롯해 ICT 전 분야에서 경쟁력 제고는 물론 차별화 등 파급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전망된다.

SK텔레콤, 삼성전자, 카카오는 22일 공공이익에 기여하고 AI 생태계 확장을 위한 'AI 공동연구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3사는 각 사가 보유한 핵심 역량을 결집해 △미래 AI 기술 개발 △사회적 난제 해결을 위한 AI 활용 방안 연구 △AI 기술 저변 확대를 추진한다.

우선 코로나19 조기 극복과 공공 이익을 위한 AI 개발에 초점을 맞춰 협력한다. 이를 위해 3사는 'AI 연구개발(R&D) 협의체'도 결성했다. 협의체에는 각 사 최고기술경영자(CTO) 또는 AI 전문 임원급이 참여, 공동 개발을 추진한다. 향후 국내의 다른 사업자를 참여시켜 글로벌 AI 얼라이언스(동맹) 수준으로 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다.

3사가 새해 상반기에 내놓을 '팬데믹 극복 AI'는 현재 위치 주변의 코로나19 위험 상황을 실시간 파악하고 위험도를 분석, 이용자에게 사회적 거리 두기를 권고하거나 우회 경로 등을 안내한다. 향후 태풍, 폭우 등 재난 재해 상황에도 활용이 가능하다. AI가 개인 맞춤형 정보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발생 사실 위주로 알려주는 기존 재난 알림과 차별화한다.

'팬데믹 극복 AI'는 유동인구 빅데이터, 공공 재난 정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정보 등을 통해 지역별 위험도를 정밀하게 분석한다. 스마트폰 등에 기록된 일정이나 항공권·공연·숙박 예약 정보, 평상시 이동 경로 등 데이터를 바탕으로 이용자에게 예측 정보를 제공한다.


또 '팬데믹 극복 AI'에 한국어 언어 모델을 포함한 범용 AI 기술을 적용한다. AI가 뉴스를 분석하고 이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요약·전달하거나 다양한 재난 관련 정보 요청을 이해해서 적절한 답변을 하도록 진화시킬 예정이다.

3사는 '팬데믹 극복 AI'를 '백엔드 AI 플랫폼' 형태로 개발한다. 핵심 기능과 기술을 응용프로그램개발환경(API) 형태로 개발자, 연구기관, 기업 등 공공에 개방한다.

외부 업체에 애플리케이션(앱)과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는 형태다. API는 새해 상반기에 3사가 함께 운영하는 별도 사이트에 공개할 예정이다.

3사는 '팬데믹 극복 AI'를 시작으로 사회 고령화, 미세먼지 등 사회적 난제 해결을 위한 AI 연구 협력을 지속할 방침이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사회적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면서 “기술로 사회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대표는 “국내 대표 ICT 기업의 AI 초협력은 대한민국 사회적 안전망 구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은 “3사 협력은 산업계·학계에서 널리 사용하는 기반 기술 컴포넌트를 제공함으로써 장기적으로 국내 AI 생태계 성장에 기여하는 프로젝트”라고 말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 김용주기자 kyj@etnews.com,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