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반도체 전략] SK하이닉스, '8인치 팹' 2배 증설 추진...먹거리 발굴·공급난 해소 나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하이닉스 청주 팹.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 청주 팹.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가 8인치 웨이퍼 파운드리 규모를 2배 증설하겠다고 발표했다. 8인치 파운드리 공장은 현재 극심한 공급난을 겪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자회사 SK하이닉스시스템IC를 통해 8인치 파운드리 사업을 영위해왔다. 반도체 부족 현상을 해결하면서, 파운드리 사업을 차세대 미래 먹거리로 육성할지 주목된다.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은 13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열린 'K-반도체 전략 보고대회'에 참석해 회사가 향후 경기 이천시와 충북 청주 팹, 용인 신규 공장 등에 230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박 부회장의 발표에서는 SK하이닉스의 8인치 파운드리 확대 전략이 가장 주목을 받았다.

그는 “8인치 파운드리 규모를 현재 대비 2배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국내 설비 증설, 인수합병(M&A) 등 다양한 전략적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부회장은 지난달 파운드리 사업 확대 의견을 처음 밝힌 이후, 파운드리 사업 육성 의지를 공식화했다.

파운드리 사업은 칩 설계 회사들이 디자인한 설계도를 실제 반도체로 만들어주는 사업을 말한다. 최근 이 분야는 극심한 공급 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언택트' 붐으로 인한 정보통신(IT) 수요가 늘고, 전기차 및 자율주행 기술이 발전하면서 반도체가 많이 필요해졌기 때문이다.

특히 12인치 웨이퍼 파운드리보다 구(舊) 공정에 속하는 8인치 파운드리 팹이 폭증하는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면서 부족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 특히 8인치 파운드리를 많이 활용하는 차량용 반도체는 주문량이 18개월 이상 밀려있을 만큼 문제가 극심하다.

SK하이닉스는 향후 미래 먹거리 사업 발굴은 물론, 글로벌 이슈가 된 8인치 팹 공급 부족 해소에 보탬이 되기 위해 파운드리 확대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메모리 반도체 제조사로 잘 알려진 SK하이닉스는 8인치 웨이퍼 파운드리 사업도 영위하고 있다. 자회사 SK하이닉스시스템IC를 통해서다. 이 회사는 현재 청주에 위치한 파운드리 설비를 중국 우시로 이설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SK하이닉스시스템IC가 위치한 SK하이닉스 청주공장 전경.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시스템IC가 위치한 SK하이닉스 청주공장 전경.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시스템IC가 보유하고 있는 생산 능력은 8인치 웨이퍼 기준 월 8만5000장 수준으로 알려진다. 회사가 8인치 팹을 2배 증설하면 17만장 수준의 생산 능력을 보유하게 된다.

이는 세계 파운드리 점유율 10위 업체 DB하이텍이 보유한 8인치 웨이퍼 기준 13만장 가량 생산 능력보다 많고, 세계 점유율 2위업체 삼성전자(30만장), 5위 업체 SMIC 8인치 생산능력 (24만장)보다는 적다.

SK하이닉스의 신규 파운드리 라인은 기존 8인치 팹 파운드리 설비가 있었던 청주 M8 유휴 공간에 갖춰질 가능성이 점쳐진다. 또 향후 회사의 새로운 반도체 거점이 될 용인 클러스터, 최근 지분을 투자한 키파운드리를 어떤 방식으로 활용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관심도 모아지고 있다.

한편 이날 SK하이닉스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를 활용해 소재·부품·장비(소부장) 특화단지 조성 계획도 밝혔다.

경기 용인시 원삼면에 2023년부터 대규모 첨단 반도체 팹을 갖추기 시작하는 SK하이닉스는 세계 최초의 양산 연계형 테스트베드를 갖출 예정이다. 760평 규모 클린룸에서 80여명 기술자문 엔지니어가 클러스터에 모인 50여개 국내외 소부장 기업과 핵심 소부장 품목을 공동개발할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소부장 업체들이 해당 양산형 테스트베드에서 공정용 웨이퍼를 활용해 SK하이닉스와 협력할 수 있다면 내재화 속도가 더욱 빠르게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