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삼성, 100형이하 마이크로LED TV 첫 공개

삼성전자가 CES 2022에서 100형 이하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TV를 처음 공개하며 사용자 '맞춤형 스크린' 시대를 연다. LG전자는 인공지능(AI) 기반의 미래 자율주행차 콘셉트 모델 'LG 옴니팟'과 지능형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LG 씽큐' 업그레이드 버전을 선보인다.

2022년형 마이크로 LED 라이프스타일 이미지. [자료:삼성전자]
<2022년형 마이크로 LED 라이프스타일 이미지. [자료: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오는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CES 2022에서 100형 이하 마이크로 LED TV를 처음 공개한다고 밝혔다. 현존 최고 화질을 구현하고 대체불가토큰(NFT) 플랫폼을 적용한 서비스를 지원한다. 선보일 제품은 100형, 101형, 89형 등 세 가지 모델이다. 신제품은 20비트 마이크로 콘트라스트 프로세싱을 적용, 밝기와 색조를 100만 단계로 미세 조정한다. 2022년형 '네오(Neo) QLED'도 내놓는다.

독자 기술 화질 엔진인 '네오 퀀텀 프로세서'를 개선한 제품이다. 밝기를 기존 4096단계에서 4배 향상된 1만6384단계까지 세밀하게 조정한다. 2022년형 마이크로 LED와 네오QLED에는 'NFT 플랫폼'이 처음 탑재된다. 별도의 TV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디지털 아트를 구매하거나 볼 수 있다. 성일경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3일 “AI 기반 스마트 기능으로 맞춤형 스크린 시대를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2022년형 Neo QLED 8K. [자료:삼성전자]
<2022년형 Neo QLED 8K. [자료:삼성전자]>

LG전자는 CES 기간에 라이프스타일과 미래 비전을 소개하는 'LG월드 프리미어'를 개최한다. 'LG 옴니팟'도 공개했다. 옴니팟은 AI에 기반을 둔 미래 자율주행차 콘셉트 모델이다. 업무를 위한 오피스 공간뿐만 아니라 영화, 운동, 캠핑 등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는 개인 공간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미래의 더 나은 일상을 위해 인공지능 기반 미래 자율주행차의 콘셉트 모델인 LG 옴니팟을 새롭게 선보인다. [자료:LG전자]
<LG전자는 미래의 더 나은 일상을 위해 인공지능 기반 미래 자율주행차의 콘셉트 모델인 LG 옴니팟을 새롭게 선보인다. [자료:LG전자]>

지능형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LG씽큐' 앱도 선보인다. AI를 기반으로 제품 작동상태를 분석하고, 고장을 사전에 감지해 알려준다. 조주완 LG전자 사장은 “LG 씽큐 생태계를 모빌리티 분야에까지 확장, 공간 경계를 허물며 차별화한 고객경험(CX)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주완 LG전자 CEO 사장은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LG 월드 프리미어에서 모두가 누릴 수 있는 더 나은 일상)을 소개한다. [자료:LG전자]
<조주완 LG전자 CEO 사장은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LG 월드 프리미어에서 모두가 누릴 수 있는 더 나은 일상)을 소개한다. [자료:LG전자]>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 정용철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