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KT 2대 주주로...4375억원 지분 맞교환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박종욱 KT 경영기획부문장(앞줄 우측)과 진옥동 신한은행 행장(앞줄 좌측)이 17일 KT-신한은행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식에서 유관 임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박종욱 KT 경영기획부문장(앞줄 우측)과 진옥동 신한은행 행장(앞줄 좌측)이 17일 KT-신한은행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식에서 유관 임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KT와 신한은행이 4375억원 규모로 지분을 맞교환한다. 통신과 금융 분야의 역대 최대 규모 협력이다. 인공지능(AI)과 메타버스, 대체불가토큰(NTF), 빅데이터 등 디지털 플랫폼 기술 기반으로 금융 디지털전환(DX) 사업 동맹을 체결해서 해외 시장 공략을 위한 행보다.

KT와 신한은행은 17일 지분 교환을 결정하고 '미래성장DX 사업협력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KT는 비상장사인 신한은행의 모회사인 신한금융지주 지분 4375억원(2.08%)을 취득한다. 신한은행은 NTT도코모가 보유했던 KT 지분 4375억원을 획득해 KT 2대 주주(5.48%) 지위를 확보한다.

두 회사는 사업 실행력과 연속성을 확보하기 위해 지분 교환을 결정했다. AI와 메타버스, NFT, 빅데이터, 로봇 등 영역에서 미래금융DX와의 플랫폼 신사업 확대를 기치로 23개 공동사업을 추진한다.

'미래금융DX' 분야에서 KT의 AI 역량과 신한은행의 금융 데이터를 기반으로 AI컨택센터 등 신기술과 신사업을 발굴해 나간다. KT와 신한은행은 빅데이터 기반으로 소상공인을 위한 입지상권 데이터 등에 기반한 대안신용평가 모델도 개발한다. 두 회사는 '글로벌 플랫폼 사업'을 추진한다는 큰 목표를 세웠다. 핀테크 역량과 혁신기술을 접목하고, 공동 전략적 투자 펀드(SI펀드)를 조성해 국내외 기술력 있는 벤처 대상으로 투자와 컨설팅 사업도 함께 펼치기로 했다. 공동 R&D TF도 구성키로 했다. 박종욱 KT 경영기획부문장(사장)은 “최고 금융그룹과 최대 디지털 플랫폼 기업 간 시너지를 기반으로 금융 DX 모델을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