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튠 `가우스 전자`` 모바일 게임으로 나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하루 조회수 150만건, 네이버 웹툰 최초 1000회 연재를 달성한 곽백수 작가의 `가우스 전자`가 모바일 게임으로 만들어졌다.

가우스전자 M 스크린샷.
<가우스전자 M 스크린샷.>

모바일 게임 `가우스 전자M`은 웹툰 IP를 활용한 캐주얼게임(인디게임)이다. 간단한 클릭으로 주인공 상식이 사원부터 회장에 오르는 과정을 원작 웹툰과 함께 즐길 수 있다.

간단한 클릭만으로 플레이가 가능하다. 게임을 하다보면 웹툰 원작 `가우스전자`의 일부 에피소드를 즐길 수 있다. 원작에 등장했던 취준생, 알바생, 자영업자등의 등장인물들이 `아르바이트`, `이벤트`에 등장해 애환을 풀어내기도 한다. 또 `삼각김밥`, `벅카스`, `헛식스` 등 아이템과 `숙취`, `송년회` 등 깜짝 이벤트는 직장인의 많은 공감을 일으킨다. `가우스전자M`은 인디게임의 특성상 과금없이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 광고배너 또한 없어 가볍게 즐기기에 부담이 없다. 또한, 버그가 많고 고사양을 요구하는 게임과는 달리 간단한 조작으로 누구든 쉽게 즐길 수 있다.

임성환 웹툰산업협회 이사장은 “웹툰 IP를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가 개발되는 일은, 웹툰업계 모두가 기뻐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곽백수 작가는 “많은 독자가 `가우스전자`에 공감해준 덕분에 게임이 만들어졌다. 게임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과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게임은 지난 12일부터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스토어를 통해 정식 서비스되고 있다.

이경민 성장기업부(판교)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