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CES 2017, 대한민국 재도약 첫걸음 되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7`이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된다. TV 등 정보가전은 물론 자동차와 모바일을 아우르는 대형 전시회로 세계인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스마트카를 비롯해 가상현실(AR·VR), 사물인터넷(IoT), 웨어러블 등 미래 성장 동력으로 꼽히는 분야도 망라된다. 미국은 물론 중국, 독일, 영국 등 165개 국가 3800여개 기업이 참가해 첨단 제품과 신기술을 선보인다.

우리나라도 삼성전자와 LG전자를 필두로 150여개 중소기업이 참가한다.국가별, 기업별 신제품·신기술 경쟁이 펼쳐지는 각축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해마다 연초에 열리는 CES는 한 해를 관통하는 첨단 제품과 기술 트렌드를 엿볼 수 있는 기회의 마당으로 자리매김했다.

세계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CEO)가 주요 경영진을 동행하고 CES 방문을 빼놓지 않는 중요한 이유다. 글로벌 제품과 기술 트렌드 동향 파악은 물론 비즈니스 협력과 미래 전략을 공유한다.

우리나라도 마찬가지다. 삼성전자와 LG전자 CEO를 비롯한 주요 경영진은 물론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 CEO들도 현장을 방문한다. 글로벌 기업 경영진 행보와 다르지 않다.

그러나 이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재론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시장은 무한 경쟁 상황으로 치닫고 있어 잠시도 방심할 수 없다. 우리나라를 추격하는 중국 등 후발 국가들의 행보는 예사롭지 않다. 미래 성장 동력 분야에서 선진 기업의 발걸음은 갈수록 빨라지고 있다.

CES 2017 개막은 글로벌 기업이 지난 1년 동안 연구개발(R&D)한 첨단 제품과 기술 공개를 의미한다. 우리나라 기업의 비상한 각오가 절실한 시점이다.

CES 2017 참석자 모두에게 우리나라 가전과 정보기술(IT) 부문의 재도약을 위한 지렛대가 되도록 하겠다는 절체절명의 사명감과 책임감을 당부하고 싶다. 2017년 우리나라 재도약의 첫걸음이 되길 기대한다.

[사설]CES 2017, 대한민국 재도약 첫걸음 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