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범·교통 등 정보시스템 연계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지자체 보급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토교통부는 방범·교통 등 단절된 각종 정보시스템을 연계·활용하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을 올해 6개 지자체로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자체의 도시 관련 각종 정보시스템을 연계·활용하기 위해 2009년부터 2013년까지 100억원을 투입해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개발했다. 2015년 광양·양산, 2016년 원주·완주군에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구축한 데 이어 올해 6개 지자체로 서비스를 확대하기로 했다.

도시방범센터에는 곳곳에 설치한 CCTV 영상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비상 상황발생 시 신속한 초동대응으로 시민 안전을 지킨다.
<도시방범센터에는 곳곳에 설치한 CCTV 영상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비상 상황발생 시 신속한 초동대응으로 시민 안전을 지킨다.>

국토부 관계자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이 지자체에 확대 적용되면 방법·방재·교통 등 도시 주요정보를 유기적으로 연계·관리할 수 있게 돼 도시가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스마트시티로 거듭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국토부는 작년 하반기 대전 도안지구에 시범 적용한 5대 안전망 연계서비스(112센터 긴급영상, 112 긴급출동, 119 긴급출동, 긴급재난상황, 사회적 약자 지원)도 함께 보급한다. 5대 안전망 연계서비스는 112, 119 등 국가 안전재난 체계가 개별 운용돼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국민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한 골든타임 확보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에 따라 마련됐다. 5대 안전망 연계서비스가 실시되면 강력범죄나 화재 등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지자체 등이 보유한 CCTV 영상을 경찰·소방 당국과 공유해 활용할 수 있다.

국토부는 지자체 도시통합운영센터(u시티통합운영센터)와 112, 119,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정보시스템이 연계돼 재난 구호, 범죄예방 등 국민안전 서비스가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국토부는 도시통합운영센터가 있거나 올해 안에 구축 예정인 지자체 6곳을 선정해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자체별로 6억원씩 총 36억원을 지원한다. 사업계획서는 20일부터 다음 달 17일까지 국토부에 제출하면 된다. 국토부는 서면평가와 현장평가를 거쳐 다음달 28일 6개 지자체를 선정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민이 체감하고 만족하는 스마트시티 구현을 위해 시민과 기업, 지자체 대상으로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개최하는 등 새로운 서비스를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 해외 시장에도 진출할 수 있도록 통합플랫폼을 고도화하고 창의적 서비스를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문정 산업경제(세종) 전문기자 mjjo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