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뉴딜 1년 만에 12만개 非ICT 기업 디지털 전환...데이터댐·5G 융합서비스 업그레이드 지속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데이터 시장 규모 19조3000억원 급성장
스마트공장 7000개...기술 실증 177개
디지털뉴딜 2.0, 2025년까지 49조 투입
5G 융합 활성화-대형 AI 선도사업 추진

강도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관이 디지털뉴딜 성과와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강도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관이 디지털뉴딜 성과와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디지털뉴딜 정책 1년간 12만개 기업이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한 디지털 전환을 추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공장 8000개가 탄생하는 등 사회·경제 모든 분야에 디지털기술이 적용되기 시작했다.

정부는 '디지털뉴딜 2.0'을 추진, 2025년까지 49조원을 투입해 민간 분야로 성과를 확대한다는 목표다.

◇비 ICT 분야 등 디지털전환 가속화

강도현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은 “디지털뉴딜을 통해 ICT·비 ICT 분야를 망라해 다양한 경제와 산업 분야에 디지털기술을 적용해 경제의 혁신과 도약을 이끌었다”고 강조했다.

디지털뉴딜 대표사업 '데이터 댐'의 경우에 데이터 공급기업이 2021년 1126개로 2019년에 비해 2.9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인공지능(AI) 공급기업은 991개로 4.5배 확산됐다. 이 과정에서 금융·교통·문화·의료 등 4300종, 10억건 이상 분야별 데이터가 구축·개방돼 활용되기 시작하면서 국내 데이터 시장 규모가 약 19조3000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데이터댐은 새로운 시장으로서 역할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 분야에 데이터를 확산, 효율성을 높일 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과기정통부는 중소기업 12만7000개에 데이터·AI·클라우드·비대면기술 활용을 위한 바우처를 제공했다. 이 중 12만개는 비 ICT 기업으로 디지털 기술에 대한 관심과 활용이 본격화된 것으로 해석된다.

이 과정에서 스마트공장 8000여개가 탄생해 생산성을 28.5% 향상시켰고 소상공인 점포 4000개가 디지털 기술을 도입했다. 과기정통부는 이외에도 민간 디지털기술 확산을 위해 자율주행자동차, 확장현실(XR) 등 177개 기술 실증을 주도했다.

과기정통부는 성과가 국제지표로 입증됐다고 소개했다. 디지털 기술 적응력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세계 디지털 경쟁력 지수(IMD) 평가에서 우리나라는 2020년 8위를 기록해 전년에 비해 2계단 상승했다. 정부 인공지능 준비지수는 같은 기간 19계단 상승한 7위를 기록했다.

디지털뉴딜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관련 데이터댐 사업에 5만명, 공동데이터 청년인턴사업 1만5000명 등 주요사업에 약 9만명이 참여했다. 전국 1000여개 디지털배움터와 행정서비스 디지털화 등 디지털 포용 정책도 본격화된 것으로 평가된다.

◇디지털뉴딜 2.0 업그레이드 49조원 투자

정부는 이 같은 성과를 이어가기 위해 2025년까지 49조원을 투입해 '디지털뉴딜 2.0'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기존 디지털 인프라를 구축과 적용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민간 주도 활용을 강화하는데 초점을 두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데이터댐과 5세대(5G) 이동통신 등 기반 응용서비스를 민간영역에 확장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데이터댐 활용을 높이기 위해 가명정보 결합을 활성화하고 2025년까지 AI 학습용 데이터 1300종과 빅데이터 플랫폼 31개를 구축해 민간 활용을 지원한다. 5G 융합서비스 활성화전략을 통해 전략 서비스 모델을 선점한다. 공공부문의 민간 클라우드 활용 정책도 보완한다.

AI 확산과 관련 과기정통부는 'AI+X 융합프로젝트를 통해 지역 주력산업과 연계한 대형 AI 선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 디지털트윈 구축사업을 통해 사회와 산업 영역에서 현실과 가상 디지털기술을 융합한 서비스 모델 창출도 중요한 목표로 제시했다.

이외에도 AI를 접목한 글로벌 스마트헬스케어 시장 진출을 겨냥한 닥터앤서 AI를 비롯,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융합프로젝트, 인공지능반도체(PIM)와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6세대(6G) 이동통신 등 미래 핵심 기술에 대한 투자를 강화할 방침이다.

디지털뉴딜 2.0을 대표할 혁신 서비스 모델 창출로 국민 체감을 높여나가는 일은 과제로 지목됐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관계부처와 함께 지속 발전하고 진화하는 '디지털 뉴딜 2.0'을 추진하겠다”며 “민간과 협업·소통해 분야별 추진계획을 구체화하고 시행하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적 변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역설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